선수협, "공인배트 규정 위반, 선수 아닌 제조사 책임"

토토즐 운마 0 05.09 17:25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가 지난 8일 KBO의 공인배트 일제검사 결과에 대해 짙은 유감을 표했다.


사단법인 한국프로야구선수협는 9일 “어제(8일) KBO의 공인배트수시검사가 사전에 공개되고 


제조사의 공인기준 위반사실에 선수의 실명을 노출시켜 마치 선수의 부정배트 사용문제로 호도하게 


한 KBO의 업무처리에 강한 유감을 표시한다”고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선수협은 “공인배트 제조에 책임이 없는 선수들의 실명이 노출돼 마치 선수들이 부정배트를 사용한 것으로 


인식되게 하는 것은 심각한 인권침해이며, KBO는 검사정보의 사전유출, 


선수인권침해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공인배트 수시검사에서 공인규정 위반으로 지적된 부분은 부정배트가 아닌 


KBO공인을 받은 공인배트이고, 공인배트 규정상 도료의 칠문제로서 배트제조사의 공인기준 이행의 적절성 판단이다. 


부정배트는 야구규칙 6.06 (d)항에 따라 공인받지 아니한 배트 또는 공의 비거리를 늘리거나 


이상한 반발력이 생기도록 개조, 가공한 배트로서 배트에 이물질을 끼우거나 표면을 평평하게 


하거나 못을 박거나 속을 비우거나 홈을 파거나 파라핀 왁스를 칠한 것이다. 


코르크배트, 압축배트가 대표적인 부정배트이다”라고 덧붙였다.


선수협은 “선수가 공인배트기준을 어긴 것도 아니고, 공인배트에 특별한 가공을 한 것도 아니다. 


단지 선수는 KBO공인배트를 사용한 사실밖에 없다. 그런데 KBO의 공인배트 검사 내용이 사전에 유출되고, 


검사행위마저 공개됐으며 지적대상 공인배트를 사용한 선수들의 실명까지 


공개돼 KBO는 공인기준에 미흡한 배트를 제조한 일부 제조사들의 책임을 모두 선수들에게 향하게 했다”고 지적했다.


선수협에 따르면 공인기준 위반에 책임 있는 제조사들은 익명으로 처리되고, 


책임 없는 선수들만 모두 공개되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발생했고 


실명이 거론된 선수들은 악성댓글과 인신공격에 시달리고 있다.


선수협은 끝으로 “KBO의 무책임한 행정처리로 인해서 선수들의 인권이 심각하게 침해되는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는 KBO리그가 과연 클린베이스볼을 얘기할 수 있는지 의문이다” 라며


 “불공정 규약, 무책임한 행정으로 선수들의 인권을 침해하는 KBO리그 현 상황을 개선하는 것이 


클린베이스볼의 출발일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KBO는 전날 5개 구장에서 배트 일제 점검을 실시했다. 


타고투저 성향의 지속과, 타자들이 사용하는 일부 배트의 도료가 나뭇결을 


가린다는 지적이 나오며 공인규정 준수에 신경을 썼다.


야구규약 배트 공인규정 4조 2항에 따르면 표면에 도포하는 도료는 자연색, 


담황색, 다갈색, 검은색에 한하며, 반드시 나무의 결이 보여야 한다. 


검사 결과 김사훈(롯데), 정성훈(KIA), 김재환(두산), 송성문(넥센), 이원재(NC), 


김회성(한화) 등의 배트의 도료가 나뭇결을 가리며 불합격 판정을 받았다.


[심판원들이 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되는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롯데의 경기전 선수들의 배트를 점검하고 있다. 

Comments